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서울시 명예시민 됐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다음 달 초, 이임을 앞둔 간디 술리스티얀토(Gandi Sulistiyanto) 주한 인도네시아(Indonesia) 대사에게 10월 26일(목) 서울시청에서 명예시민증을 수여하였습니다.

서울시는 시를 방문한 주요 외빈을 대상 또는 서울에서 연속 3년 또는 누적 5년 이상 거주 중인 외국인에게 명예시민을 수여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간디 술리스티얀토(Gandi Sulistiyanto)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에게 '서울특별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서울시는 간디 술리스티얀토(Gandi Sulistiyanto)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에게 ‘서울특별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사진: 서울

이날 ‘서울시 명예시민증’ 수여식에는 간디 술리스티얀토(Gandi Sulistiyanto) 대사의 부인, 공관차석, 공사참사관 등 관계자가 참석했습니다.

간디 술리스티얀토(Gandi Sulistiyanto) 대사는 ’21년 11월 주한 인도네시아 신임 대사로 임명된 직후 한국의 요소수 대란을 돕기 위해 특별공급을 지원했고, 코로나 이후 양국 경제협력 관계의 빠른 회복과 성장을 위해 힘썼습니다.

간디 술리스티얀토 대사의 임기 중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CEPA)이 발효되어 서울의 온라인게임 및 문화콘텐츠 수출 혜택 확대 되었으며, 다수의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포럼(금융, 투자, 무역) 및 청년 창업 포럼 서울 개최 등을 통해 한-인도네시아 경제협력을 강화했습니다.

또한 올해 한-인도네시아 수교 50주년을 맞아 각종 기념행사 개최 및 한국 문화 관련 온라인 콘텐츠 제작 등을 통해 양국간 이해와 우호 분위기 증진에 크게 기여한 바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페스티벌(‘23.9.28~29) 광화문광장 개최를 통한 문화교류 증진에 힘썼고, 인도네시아 대사관 공식 유튜브와 대사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한국 문화 알리기에도 앞장섰습니다.

한편, 서울과 인도네시아 수도인 자카르타는 1984년 친선도시 체결 후 지난 39년간 문화, 인적교류, 주요 정책 공유 등 다방면에서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는데, 간디 술리스티얀토(Gandi Sulistiyanto) 대사가 앞으로 양 도시의 발전을 위한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명예시민증을 수여받은 간디 술리스티얀토(Gandi Sulistiyanto)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는 “서울을 두 번째 고향처럼 느낀다.”고 말하며, “오늘 명예시민 수여는 인도네시아와 한국, 특히 주한인도네시아대사관과 서울시가 양국 관계와 양국 국민들의 관계 발전을 위해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해왔음을 보여준다. 앞으로도 주한인도네시아 대사로서 재임하는 동안 서울시민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큰 지원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습니다.

명예시민증 수여식에서 오세훈 시장은 “간디 술리스티얀토(Gandi Sulistiyanto) 대사께서는 외교관으로서 첫 임기를 한국에서 보내시면서 양국의 협력 강화를 위해서 많은 기여를 해주셨다.”며 “본국에 돌아가시게 되면 서울의 명예시민으로서 그간 보여주셨던 애정보다 더 큰 관심으로 서울을 사랑해주시고 많은 역할을 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축하의 말을 전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