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미얀마, 베트남에서 꼭 먹어봐야 할 음식은?···한국국제교류재단 ‘아세안 요리교실’

KF(Korea Foundation, 한국국제교류재단) 아세안문화원(부산 해운대구 소재)은 지난 9월 1일(금)부터 시작해 진행중인 ‘2023 아세안 요리교실’ 의 마지막 11월 프로그램을 11월 3일(금)부터 18일(토)까지 매주 금, 토요일에 운영할 예정입니다.

아세안 10개 회원국의 요리를 체험해 보는 ‘2023 아세안 요리교실’ 은 ‘아세안 여행 시 현지에서 꼭 먹어 보아야 하는 음식’을 테마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매주 테마 국가가 하나씩 있는데, 11월에는 필리핀, 미얀마, 베트남 등 총 3개 아세안 회원국 음식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올해의 마지막 ‘아세안 요리교실’ 은 △ 필리핀(11월 3일(금)-4일(토))의 판싯(볶음면)과 할로할로(빙수), △ 미얀마(11월 10일(금)-11일(토))의 오노 카욱쉐(코코넛 커리 국수)와 까흐늬예낑(미얀마식 떡), △ 베트남(11월 17일(금)-18일(토))의 과일젤리 디저트와 반짱느엉(라이스페이퍼피자) 순으로 진행됩니다. 반짱느엉은 인기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 산다’를 비롯한 다양한 대중 매체에 등장해 대중의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습니다.

한국국제교류재단 아세안요리 교실 필리핀 미얀마 베트남 음식
한국국제교류재단 ‘아세안요리교실’, 사진: KF

KF아세안문화원 관계자는 “프로그램 운영 이래 최초로 접근성이 좋은 부산 서면에서도 ‘아세안 요리교실’을 개최하게 되어 신규 참가자가 늘고 있다”며, “더 많은 참가자와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생긴 만큼 앞으로도 우리 국민들에게 더 많이 아세안의 매력을 선보이도록 앞장 서겠다”고 전했습니다.

‘2023 아세안 요리교실’은 매주 금요일 오전과 토요일 오전·오후로 총 3회씩, 회당 20명 정원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금요일 오전 프로그램은 KF아세안문화원에서, 토요일 오전·오후에는 한솔요리학원 부산점(부산 서면 소재)에서 개최됩니다.

11월 수업은 10월 13일(금) 오전 10시부터 이벤터스(https://event-us.kr/aseanculturehouse/event)를 통해 온라인으로 참가 신청할 수 있습니다. 회당 참가비는 1만원입니다. 자세한 프로그램 내용은 아세안문화원 홈페이지(www.ach.or.kr)를 통해서 확인 가능합니다.

Leave a Comment